김지영2 생애 첫 우승